서브비쥬얼이미지
  • Quick Menu

박물관소식

계룡산자연사박물관의 상세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박물관 소식박물관소식

[사이언스타임즈]“갈라파고스 제도 5천여 種 가운데 5%, 이미 멸종”
이름 : 관리자 | 작성일 : 2007.10.27 00:00 | 조회수 : 21168
“갈라파고스 제도 5천여 種 가운데 5%, 이미 멸종”


노르웨이 박물관의 팔 모크, 계룡산자연사박물관 심포지엄에서 밝혀



▲ 조한희 계룡산자연사박물관장이 청운국제학술대회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
실험실에서 과학과 기술을 접하지 못하는 이들에게 과학관은 중요한 체험현장이다. 산과 바다로 뛰어 놀 수 없는 어린이들에게도 박물관은 역시 중요한 체험현장이다. 과학관과 박물관은 이처럼 직접적인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과학기술, 그리고 생명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과학문화 확산에 없어서는 안 될 기관이다.

“자연사 박물관은 무엇보다 전시와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생물들이 처한 위협이 무엇인지를 다뤄야 합니다. 많은 종들이 이미 멸종됐고 또 상당수가 멸종위기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박물관은 기존의 연구에만 치중하지 말고 생물의 다양성과 함께 미래에 대해 연구할 수 있어야 합니다.

계룡산자연사박물관(조한희 관장)이 지난 18일부터 이틀간 관내에서 주최한 ‘청운국제학술심포지엄’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을 방문한 노르웨이 민속박물관(Norsk Folkemuseum)의 팔 모크(Pall Mork) 국제박물관학위원회 국제마케팅홍보위원장(ICOM MPR)은 생물다양성과 관련 자연사 박물관의 역할을 이렇게 강조했다.



“박물관은 생물 다양성에 대한 지식을 제공해야”

모크 위원장은 “이러한 생물의 다양성에 대한 문제를 자연사 박물관이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박물관은 전시와 각종 교육 프로그램으로 박물관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멸종 위기에 놓인 종들에 대한 새로운 지식 제공을 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노르웨이 박물관에서 구세군과 함께 과소비 쇼핑이 얼마나 많은 쓰레기 문제를 일으키는지에 대한 전시 프로그램을 진행한 것을 소개했다. “우리와 함께 사는 지구촌의 미물(微物) 하나하나가 인류에게 모두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늘어가는 생물의 멸종은 우리에게도 중대한 위협이라는 사실을 방문객들에게 심어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 팔 모크 위원장은 생물 다양성 주제는 환경보호 뿐만 아니라 박물관의 중요한 마케팅 소재도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
모크 위원장은 “예를 들어 참새와 같은 조류가 격감하면 메뚜기와 같은 곤충이 증가하고 곡식을 먹어 치워 식량부족 현상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기존 생태계에서 각 종(種)들은 각자의 역할을 하며 생태계 균형에 이바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시 말해서 종들이 줄어들거나 자취를 감추게 되면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쳐 인류에게도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저는 자연과학자가 아닙니다. 마케팅 전문가입니다. 그래서 종의 다양성 위협에 대한 새로운 지식을 제공할 위치에 있지 못합니다. 다만 저는 자연사 박물관이 자연의 역사에 대한 지식과 가능한 미래의 시나리오에 대한 지식을 확산시키는 역할을 담당함으로써 생명체에 대한 위협과 특정 종의 멸종에 대해 풍부한 지식을 일반인들에게 심어주어야 한다는 이야길 하고 싶은 거죠.”


“생태계 파괴에 대한 주제는 박물관의 중요한 마케팅 소재”

모크 위원장은 다윈의 진화론에 영감을 불어넣어 주었다는 갈라파고스 제도를 방문한 이야기도 꺼냈다. “다윈의 연구로 유명해진 갈라파고스 제도는 생태환경을 보존하기 위해 무던히 애를 쓴 곳입니다. 그러나 주변지역의 개발, 그리고 지구온난화 등으로 기존의 4천여 종 가운데 5%가 이미 멸종했습니다. 많은 종들이 멸종의 위험에 놓여있습니다.

저는 이러한 상황을 하나의 경고로 보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우리가 환경을 파괴하지 않고 지속될 수 있는 개발을 보증하지 않는다면 갈라파고스 제도에서 일어나는 일들보다 더 심각한 일들이 전 세계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는 겁니다.”

생물다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은 환경보호나 기후변화 방지 차원만이 아니다. 생태계 파괴가 가져다 줄 위협을 경고하는 일은 박물관의 마케팅에도 중요한 소재라는 주장이다. “기본적으로 우리는 생물 다양성을 위해 앞장서야 합니다. 또한 그러한 노력은 자연사 박물관의 중요한 마케팅 전략이 될 수 있습니다. 대중의 관심분야이기 때문입니다.”

한편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중국•노르웨이•독일•태국•아프리카 등 해외 학자들이 국내 학자들과 함께 ▲생물의 진화와 멸종 ▲생물의 다양성과 멸종 ▲과학기술의 발달과 멸종을 주제로 생물의 멸종에 대해 토론했다.


<화석으로 풀어보는 지구의 비밀> 화석 전시회 문 열어

▲ 계룡산자연사박물관은 18일부터 고대 화석전시회를 열었다. 내년 3월31일까지 계속된다. 사진은 전시품목가운데 하나로 고생대 삼엽충.  ⓒ
계룡산자연사박물관은 지난 2005년부터 청운국제학술심포지엄을 열었다. 올해 세 번째로 열린 이번 심포지엄은 2007년 생물학의 해를 맞이해 ‘생물의 멸종, 그 이후(Extinction of Life and Beyond)’를 주제로 국제적 학술 교류의 장을 만들기 위해 개최됐다.

조한희 관장은 “이번 청운국제학술 심포지엄은 자연사 분야의 세계 학자들의 연구 발표와 정보 교환을 통해 우리나라 자연과학의 발전과 과학문화 확산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전했다.

계룡산자연사박물관은 청운국제학술심포지엄과 함께 18일부터 <화석으로 풀어보는 지구의 비밀> 특별전을 열었다. 지구의 역사는 물론 진화와 멸종을 거듭한 지구상의 생물종(種)에 대한 비밀을 풀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2008년 3월 31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화석 전시회에서는 세계 다양한 지역에서 수집된 화석들을 볼 수 있다. 계룡산자연사박물관은 현재 약 3만점의 고생물 화석을 소장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형근 편집위원  hgkim54@hanmail.net
IP : 59.27.84.***
QRcode
%s1 / %s2
 
보도자료
List Gallery Webzine RSS FEED

번호 파일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수
blank 쪽지발송최고관리자 2018.11.08 1,113
blank 쪽지발송최고관리자 2018.10.31 4,190
hwp 쪽지발송최고관리자 2018.10.31 4,170
jpg 쪽지발송최고관리자 2018.01.26 164,593
jpg 쪽지발송최고관리자 2017.08.26 266,925
pdf 쪽지발송최고관리자 2017.04.11 348,747
jpg 쪽지발송최고관리자 2017.02.24 273,665
70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9.17 21,933
69 jpg 쪽지발송관리자 2008.09.17 23,000
68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8.14 22,167
67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7.03 22,465
66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7.03 21,713
65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7.03 22,986
64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7.03 23,594
63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7.03 21,837
62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5.11 22,101
61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3.18 26,791
60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3.13 25,456
59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3.13 26,227
58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2.29 25,999
57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2.16 22,287
56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1.10 21,261
55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8.01.09 26,539
54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7.12.28 21,638
53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7.12.25 21,743
52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7.12.18 21,999
51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7.11.29 22,911
50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7.11.27 24,071
49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7.11.19 28,197
blank 쪽지발송관리자 2007.10.27 21,169